한국인터넷뉴스
발행년월일 : 2019-12-05 06:32:50
로그인회원등록
염수정 추기경, "160만 충북도민께 감사"
- 이시종 지사 축하메시지에 염 추기경 회답

 

 

 

 

 

 

 

 

 

 

 

 

 

 

 

 

 

염수정 추기경이 이시종 충북도지사의 축하메시지에 대해 감사의 회답을 보내왔다.


이 지사는 제3대 추기경으로 염수정 안드레아 추기경(71세)이 임명되면서 서임을 축하하는 메시지를 지난 17일 전달했다.

 
염수정 추기경의 집안은 천주교가 막 조선사회에 뿌리내리기 시작할 무렵인 1800년대 초부터 천주교를 믿어왔다.


5대조 염덕순 요셉은 1822년 박해가 심해지자 옥천군 군북면 용호리으로 피신, 4대조 염석태 베드로와 부인 김마리아는 1850년 진천군 이월면 상신리에서 체포되어 순교하였으며, 3대조 염성수 루도비코는 충주시 신니면 문숭리 숭선공소(公所:신부가 상주하지 않는 지역의 신자 모임) 회장을 지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와 같은 남다른 충북도와의 인연을 갖고 있는 염수정 추기경 서임에 대하여 이 지사는 “한국 천주교의 한결같은 열망이자 국민의 염원이라며 160만 충북도민과 함께 진심으로 축하한다.”라면서 “하느님의 섭리와 역사하심으로 추기경의 소임 다해주시기를 바란다.”며 축하 메세지를 전달했다.

 

메시지를 전달받은 염수정 추기경은  "하느님의 축복을 받아 1989년 교황 요한바오로2세가 한국을 방문한지 25년만인 금년 교황 프란치스코의 방문"을 추진 중에 있다.

 

교황 프란치스코 저서인  '천국과 지상'에 친필로 “충청북도 도민들과 지사님의 하시는 모든 일이 하느님의 축복속에 풍성한 결실을 맺기를 기도한다.”는 감사메시지로 회답했다.


한편, 추기경 서임은 다음 달 22일 로마 바티칸 교황청에서 이루어지며 이번 19명의 추기경 중 염수정 추기경을 비롯한 16명은 만 80세 미만으로, 콘클라베(교황 선출을 위한 추기경 비밀회의)에 참석해 교황을 선출할 권한을 갖는다. / 김주옥 기자

기사입력시간 : 2014-01-20 19:40:15
글쓴이 : 한국인터넷뉴스 김주옥 /  [한국인터넷뉴스 김주옥]의 다른기사보기
최중웅의 시각 more...
자유한국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열기가 고조되고 ... /한국인터넷뉴스 최종웅
이광호 칼럼 more...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26일, 국회 심사경과... /한국인터넷뉴스 이광호
포토뉴스
 ▲  청주시 명암유원지 목교 등 환경 정비
 ▲  사진으로 본 '청주 비엔날레' 이모저모
 ▲  제천 솔방죽...메뚜기·미꾸라지 잡기 체험
 ▲  [포토뉴스] 크라쉬 금메달...기쁨의 '세리머니'
 ▲  [포토뉴스]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태권도 자유품새경기 베트남 1위
 ▲  청주랜드, 한가위 맞이 민속놀이 한마당
충청권 뉴스
반기문 前유엔사무총장, 충주여고에서 특강
충북·청주경실련, 열린도서관 예산낭비사례...감사원 '공익감사' 청구
청주지법, 노인 치어 숨지게 한 운전자 2심서 무죄 판결
한수경 피아니스트, '도시에서 만난 예술가-슈베르트' 두번째 독주회
충주사과, 대만 수출확대를 위한 협약서 체결
제천 청풍호반 케이블카, 11월 초 이용객 50만명 돌파...제천'대표 관광명소'로 부상
충북도 미세먼지 대응 ‘산업환경개선지원센터 구축’ 본격 추진
변재일 의원,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촉구
대전국토청, 동면~진천, 고남~창기 예타면제 도로사업 설계 착수
충북교육청, 유치원입학관리시스템 ‘처음학교로’ 11월 1일 개통
가장많이 읽은 뉴스
더불어민주당, 국회세종의사당 설치 등 국회법 개정 결의
100만 국악인들 "국악문화산업 진흥법 제정해야", 국회서 한 목소리
조경태 의원, 중국 게임 문제 관련.. 2차 1인 시위
중국발 황사 영향.. 미세먼지 올 가을 들어 최고 수준
문 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 향년 92세로 별세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PGA 투어 역사 다시 쓴다.
환경운동연합 "충남도 기후위기 비상상황 선포를 절박하게 환영한다"
24기 화력발전소, 분진 폭발사고 위험에 노출
김정숙 여사, 청주공예비엔날레 개막식 참석
발전소, 석유비축기지, LNG 생산기지 등 국가중요시설...드론 테러에 '속수무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