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터넷뉴스
발행년월일 : 2020-03-29 20:00:13
로그인회원등록
[뉴포커스]北, 죽음에도 계급이 있다

 

계급사회인 북한에서 차별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다. 그런데 뉴포커스와 인터뷰를 진행한 탈북자들은 북한에는 삶뿐만 아니라 죽음도 계급이 있다고 증언했다.


2011년 탈북한 무산 출신 정진화 씨는 "어렸을 때부터 같이 자란 동네 형님이 기계공장에서 사망한 사건이 있었다"면서 "이 죽음을 두고 동네에서 많은 소문이 돌았다"고 증언했다.
 

정진화 씨는 "형님은 개인적인 일을 하다가 사망한 것도 아니고 작업을 하는 도중에 사망했는데도 기계공장에서는 죽음 자체를 쉬쉬하는 분위기였다"고 말했다. "결국에는 개인의 실수로 사망한 것으로 처리됐고 공장의 잘못은 전혀 없는 것으로 보고가 됐다는 소문을 들었다"고 전했다.
 

정진화 씨는 "북한에서는 살아갈 때 토대(출신성분)로 인한 차별을 받지만 죽어서도 이 차별은 계속된다"고 말했다. "형님은 아내와 어린 딸 두 명을 남겨두고 떠났는데, 남은 가족에게 주어지는 것은 아무 것도 없었다. 아내가 억척같이 장사를 해서 겨우 살아갔다"면서 "형님이 일반 사람이 아니라 간부였다면 남은 가족이 그렇게 가난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2006년 탈북한 평성 출신 김혁배 씨는 "간부 사망은 일반 주민과 다르게 처리된다"고 말했다. 김혁배 씨는 "간부는 사망해도 국가의 공로를 세운 것처럼 부각된다. 열렬한 당의 충신이라는 이유에서이다. 그래서 유가족에게 각종 혜택이 주어진다. 한 마디로 남한의 '국가유공자'와 비슷한 대우를 받는다"고 말했다.

 
김혁배 씨는 "보위부가 근무를 서는 도중 심장마비로 사망했다거나 출장길에 사망한 경우, 이 죽음은 매우 명예롭게 처리된다"면서 "훈장까지 받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간부가 사망한 경우에는 열사증이 주어지는데, 북한에서 열사증은 만능으로 통한다"고 말했다. 또 "사망한 간부의 자녀들은 북한의 1%가 다니는 학교인 만경대혁명유자녀학원, 강반석혁명학원, 새날혁명학원 등에 입학하기도 훨씬 쉽다"고 말했다.


이어 "이 학생들이 성장해서 간부가 되는 것"이라면서 "북한의 신분우대는 죽는다고 해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후대까지 유지된다. 때문에 간부 자녀는 간부가 되고 농장원 자녀는 농장원이 된다, 수령만 세습되는 것이 아니라 간부도 세습되는 세습공화국이다."고 말했다.


뉴포커스와 인터뷰를 진행한 정진화 씨와 김혁배 씨는 북한에서는 죽음에도 계급이 있다는 사실에 동의했다. 이들은 "출신성분이 죽음까지도 지배하는 사회가 북한"이라면서 "아직까지도 그 상황을 벗어나지 못할 고향의 친구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 최다미 기자

 
             

기사입력시간 : 2013-07-13 18:11:37
글쓴이 : 뉴포커스 최다미 /  [뉴포커스 최다미]의 다른기사보기
최중웅의 시각 more...
자유한국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열기가 고조되고 ... /한국인터넷뉴스 최종웅
이광호 칼럼 more...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26일, 국회 심사경과... /한국인터넷뉴스 이광호
포토뉴스
 ▲  김병우 충북교육감, 학원연합회 임원진과 간담회 개최
 ▲  헌혈하고 있는 괴산군 공무원
 ▲  충주교현초병설유, 학부모 초청 동요발표회
 ▲  사랑의 연탄나눔 운동에 함께하는 청주대성고등학교 학생들
 ▲  청주시 명암유원지 목교 등 환경 정비
 ▲  사진으로 본 '청주 비엔날레' 이모저모
충청권 뉴스
반기문 前유엔사무총장, 충주여고에서 특강
충북·청주경실련, 열린도서관 예산낭비사례...감사원 '공익감사' 청구
청주지법, 노인 치어 숨지게 한 운전자 2심서 무죄 판결
한수경 피아니스트, '도시에서 만난 예술가-슈베르트' 두번째 독주회
충주사과, 대만 수출확대를 위한 협약서 체결
제천 청풍호반 케이블카, 11월 초 이용객 50만명 돌파...제천'대표 관광명소'로 부상
충북도 미세먼지 대응 ‘산업환경개선지원센터 구축’ 본격 추진
변재일 의원,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촉구
대전국토청, 동면~진천, 고남~창기 예타면제 도로사업 설계 착수
충북교육청, 유치원입학관리시스템 ‘처음학교로’ 11월 1일 개통
가장많이 읽은 뉴스
더불어민주당, 국회세종의사당 설치 등 국회법 개정 결의
100만 국악인들 "국악문화산업 진흥법 제정해야", 국회서 한 목소리
조경태 의원, 중국 게임 문제 관련.. 2차 1인 시위
중국발 황사 영향.. 미세먼지 올 가을 들어 최고 수준
문 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 향년 92세로 별세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PGA 투어 역사 다시 쓴다.
환경운동연합 "충남도 기후위기 비상상황 선포를 절박하게 환영한다"
24기 화력발전소, 분진 폭발사고 위험에 노출
김정숙 여사, 청주공예비엔날레 개막식 참석
발전소, 석유비축기지, LNG 생산기지 등 국가중요시설...드론 테러에 '속수무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