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터넷뉴스
발행년월일 : 2022-01-18 08:42:10
로그인회원등록
제56회 전국남녀종별탁구선수권대회 구미서 열려
 
- 단양군 탁구단, 이은희 등 선수 전원 출전-

단양군 탁구단이 경북 구미시에서 열리는 제56회 전국남녀종별탁구선수권대회에 출전한다.

제56회 전국남녀종별탁구선수권대회는 대한탁구협회 주최, 경북탁구협회와 구미시탁구협회 주관으로 7. 6일~7. 12일까지 구미시 박정희체육관에서 7일간의 열전으로 펼쳐진다.
 
이 대회는 전국의 초, 중, 고, 대, 일반부 등이 모두 참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탁구 대회로 주최 측이 예상하는 이번 대회 참여 예상 규모는 최정상급 남녀 엘리트 선수 117개팀 1500여명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단양군 탁구단은 일본 오픈 대회에 참가했다 귀국하여 아직 여독이 풀리지 않은 이은희와 최문영 선수를 비롯한 소속 선수 7명 모두가 정현숙 총감독과 박창익 감독의 인솔 하에 대회에 출전하게 된다.

단양군 탁구단은 2년 전 춘천 호반체육관에서 열렸던 제54회 대회에서 개인단식에서 이은희 선수가 3위, 단체전에서는 2위라는 우수한 성적을 거둔 바 있다.

실업팀으로 대한탁구협회에 등록되어 있는 팀은 단양군청팀을 비롯하여 서울시청, 삼성생명(여) 대전시체육회, KRA, 부천시청, 안산시청, 수원시체육회, 수원시청, 용인시청, 성남시청, 국군체육부대, 현대시멘트, 단양군청, 대우증권, KT&G, 여수시청, 삼성생명(남), 고성군청, 거창군청, 농심삼다수, 대한항공. 모두 21개 팀이다.

각 팀을 운영하고 있는 기업체나 자치단체의 규모를 살필 때 단양군은 약체로 분류될 수 있으나 그 동안 보여 온 소속 선수들의 기량은 항상 우수하였다.
 
이에 대해 군 체육부서 박승호 담당자는 “경기는 지원규모가 아니라 선수들의 정신력에 있다”고 하며 “단양군청 선수들은 항상 강인한 정신력으로 훈련하고 있기 때문에 이번 대회에도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 것인 만큼 군민 여러분의 많은 성원과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 이세철 기자

기사입력시간 : 2010-07-05 15:38:22
글쓴이 : 한국인터넷뉴스 /  [한국인터넷뉴스]의 다른기사보기
최중웅의 시각 more...
김정길 전 행자부 장관은 부산출신으로 문 대통령과는 동향... /한국인터넷뉴스 최종웅
이광호 칼럼 more...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26일, 국회 심사경과... /한국인터넷뉴스 이광호
포토뉴스
 ▲  청주농고 진성푸드·유진로직스틱스와 업무협약 체결
 ▲  설악산 대청봉, 첫 단풍 물들어...2주 후엔 색동옷
 ▲  강성국 법무차관 브리핑 도중...아스팔트 바닥에 무릎 꿇고 '우산' 받쳐
 ▲  충주 시의원, '충주댐피해대책' 서명운동 펼쳐
 ▲  가습기살균제참사시민단체 "신세계는 가습기살균제 참사 책임다하라"
 ▲  충북선관위, 포기할 수 없는 소중한 권리.. 4월 7일 투표 호소
충청권 뉴스
정우택, 상당구로 U턴해 5선(選) 도전
한정애 환경부장관, 청주동물원 사육시설 점검 방문
청주시의회, 탄소중립 정책 견학
충북도, 핼러윈데이 대비 특별방역점검 실시
농관원 충북지원, 김장철 김장채소류 출하 전 안전성 검사 실시
이시종 지사 공약사업... 대전~옥천 광역철도 본격 추진
청주시, 중앙역사공원 조성계획 변경 착수보고회 개최
꽃동네학교, 장애인일자리사업 우수참여자 부문에서 우수상 수상
충북인재양성재단, 2050 탄소중립 실천 선언식
제천시, 가을철 낙엽 모아 친환경 퇴비 만들어 판매
가장많이 읽은 뉴스
박병석 국회의장 “국회 세종의사당 건설은 국가균형발전의 핵심 중의 핵심”
손흥민, 국제축구역사통계연맹(IFFHS) 올해의 선수 후보 올라
김동연 후보, 신당 창당 후 첫 방문지 대전 선택 "핵심 도시로 키울 것"
로마 G20 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 대통령 회동
안철수, 대선 출마 공식 선언... ‘철수 정치’ 벗어날까?
화이자 백신 맞은 고3 사망... 최초 신고 원인 조사 중
법원, 이낙연 지지자들이 낸 경선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기각
TS엔터, 슬리피 상대 손해배상 소송서 패소
kt, 삼성 꺾고 최단기간 정규시즌 우승 쾌거
심상정, "여당 대선후보는 '위로'를 말할 때가 아니라 '책임'을 말할 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