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터넷뉴스
발행년월일 : 2019-12-05 06:32:50
로그인회원등록
청주시, 직지 해외홍보는 내년에도 계속
- 2년 연속으로‘문화재청 세계기록유산 홍보지원 사업’으로 선정

 


=[이세철 기자] 청주고인쇄박물관의‘직지’해외특별 전시사업이 직지 홍보의 중요성과 필요성을 인정받아 2년 연속으로 ‘문화재청 세계기록유산 홍보지원 사업’으로 선정돼 2019년도에 1억 5000만 원에 이어 2020년도에는 7500만 원의 국고보조금 받는다.


청주고인쇄박물관은 지난 3월과 10월 일본과 독일에서 세계 최고 금속활자인쇄본인‘직지’와 한국의 옛 인쇄문화 특별전을 개최해 많은 세계인의 관심과 호응을 얻었다.


박물관은 일본과 독일의 특별전에 직지 영인본, 무구정광대다라니경, 재조팔만대장경, 월인천강지곡 등 50여 점의 고인쇄 관련 유물을 전시함과 동시에 전시물에 대한 역사적 설명을 담은 패널을 나라별 언어로 번역해 제작·설치하고 학예연구사의 ‘한국의 인쇄술’ 특강을 통해 현지 관람객들이 한국의 고인쇄 문화를 심도 있게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다.


 

 

 

또한 국가 공인 금속활자 장인의 능화판 복각 시연, 금속활자 인쇄 및 ‘전통 옛 책 만들기’과정을 통해 일반 관람객이 몸소 한국의 우수한 고인쇄 기술을 체험할 기회를 제공하였을 뿐만 아니라 체험을 마친 관람객에게는 한지로 만든 부채와 북마크 등 기념품 및 영문으로 제작된 직지 리플릿, 청주시 홍보 리플릿 등을 배부해 직지와 청주시를 홍보했다.


전시 후에는 오사카 영사관 및 문화원, 독일 함부르크 중앙도서관 및 독·한협회 등 현지 관계기관에 직지 영인본을 전달함으로써 특별전 이후에도 많은 현지인이 직지를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박물관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인‘직지’와 한국의 인쇄문화에 대한 깊이 있는 전시를 기획하고자 해외 영사관, 문화원뿐만 아니라 현지 박물관과 같은 유관기관과의 업무협약을 추진하는 등 보다 더 다양한 방향으로 세계에 직지와 한국 인쇄문화를 홍보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기사입력시간 : 2019-11-27 07:02:37
글쓴이 : 한국인터넷뉴스 이세철 /  [한국인터넷뉴스 이세철]의 다른기사보기
최중웅의 시각 more...
자유한국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열기가 고조되고 ... /한국인터넷뉴스 최종웅
이광호 칼럼 more...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26일, 국회 심사경과... /한국인터넷뉴스 이광호
포토뉴스
 ▲  청주시 명암유원지 목교 등 환경 정비
 ▲  사진으로 본 '청주 비엔날레' 이모저모
 ▲  제천 솔방죽...메뚜기·미꾸라지 잡기 체험
 ▲  [포토뉴스] 크라쉬 금메달...기쁨의 '세리머니'
 ▲  [포토뉴스]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태권도 자유품새경기 베트남 1위
 ▲  청주랜드, 한가위 맞이 민속놀이 한마당
충청권 뉴스
반기문 前유엔사무총장, 충주여고에서 특강
충북·청주경실련, 열린도서관 예산낭비사례...감사원 '공익감사' 청구
청주지법, 노인 치어 숨지게 한 운전자 2심서 무죄 판결
한수경 피아니스트, '도시에서 만난 예술가-슈베르트' 두번째 독주회
충주사과, 대만 수출확대를 위한 협약서 체결
제천 청풍호반 케이블카, 11월 초 이용객 50만명 돌파...제천'대표 관광명소'로 부상
충북도 미세먼지 대응 ‘산업환경개선지원센터 구축’ 본격 추진
변재일 의원,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촉구
대전국토청, 동면~진천, 고남~창기 예타면제 도로사업 설계 착수
충북교육청, 유치원입학관리시스템 ‘처음학교로’ 11월 1일 개통
가장많이 읽은 뉴스
더불어민주당, 국회세종의사당 설치 등 국회법 개정 결의
100만 국악인들 "국악문화산업 진흥법 제정해야", 국회서 한 목소리
조경태 의원, 중국 게임 문제 관련.. 2차 1인 시위
중국발 황사 영향.. 미세먼지 올 가을 들어 최고 수준
문 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 향년 92세로 별세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PGA 투어 역사 다시 쓴다.
환경운동연합 "충남도 기후위기 비상상황 선포를 절박하게 환영한다"
24기 화력발전소, 분진 폭발사고 위험에 노출
김정숙 여사, 청주공예비엔날레 개막식 참석
발전소, 석유비축기지, LNG 생산기지 등 국가중요시설...드론 테러에 '속수무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