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터넷뉴스
발행년월일 : 2022-01-18 08:42:10
로그인회원등록
문대사모, 청와대에서 서울남북정상회담 환영 결의대회

 

 

   
=[김현숙 기자] 문대사모(문재인대통령을사랑하는모임)는 서울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26일 오후 2시, 청와대 사랑채앞에서 회담을 환영하는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결의대회엔 최미곤 서울남북정상회담 문대사모 중앙환영위원장을 비롯해 중앙환영위원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서울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힘을 모으겠다는 각오를 다지는 동시에 이번 회담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역사적 계기가 될 수 있도록 국민이 성원을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문대사모,서울남북정상회담 중앙환영위원들은 사랑채 앞에서 결의대회를 마친 후 사랑채에서 전시를 하고 있는 청와대 “어서와 봄”을 견학하였으며 광화문까지 이동해 서울남북정상회담 환영 길거리 켐페인을 전개했다.

   
최미곤 서울남북정상회담 문대사모 중앙환영위원장은 “민족의 염원인 한반도 평화체제를 확고하게 정착시키고 민족 공동번영의 초석을 만들어 낸다면 정말 자랑스럽고 가슴 벅찬 일"이라고 말했다.

   
문대사모 중앙환영위원회는 "서울남북정상회담 성공을 기원하는 환영메세지를  모아내고, 환영분위기를 조성하며, 정상회담이 진행될 때 서울의 환영행사에 참여할 계획"임을 밝혔다.
  

문대사모(중앙회장 김유화)는 문재인님을 사랑하고 지지하며 응원하는데 그 목적을 둔 팬클럽이며 온 오프라인 활동을 하고 있고 사회봉사활동, 회원상호간 친목도모, 본회 목적달성을 위한 활동을 하고 있다.

   
정회원수는 문대사모 밴드회원 6,375명과 페이스북회원 7035명, 협력클럽인 강남포럼등 밴드회원 3,400명 합하면 16,800여명에 달하고 있다.

   
문대사모와 강남포럼 등 협력클럽은 매년 연말이면 나눔, 사랑 실천운동을 전개해 지역사회 복지자원의 선도적 역할에 앞장서고 있으며, 지역의 각종 단체행사에도 성금품을 기탁하는 등 지역사회를 밝고 희망차게 만들어 가고 있다.

기사입력시간 : 2018-12-27 11:06:05
글쓴이 : 한국인터넷뉴스 김현숙 /  [한국인터넷뉴스 김현숙]의 다른기사보기
최중웅의 시각 more...
김정길 전 행자부 장관은 부산출신으로 문 대통령과는 동향... /한국인터넷뉴스 최종웅
이광호 칼럼 more...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26일, 국회 심사경과... /한국인터넷뉴스 이광호
포토뉴스
 ▲  청주농고 진성푸드·유진로직스틱스와 업무협약 체결
 ▲  설악산 대청봉, 첫 단풍 물들어...2주 후엔 색동옷
 ▲  강성국 법무차관 브리핑 도중...아스팔트 바닥에 무릎 꿇고 '우산' 받쳐
 ▲  충주 시의원, '충주댐피해대책' 서명운동 펼쳐
 ▲  가습기살균제참사시민단체 "신세계는 가습기살균제 참사 책임다하라"
 ▲  충북선관위, 포기할 수 없는 소중한 권리.. 4월 7일 투표 호소
충청권 뉴스
정우택, 상당구로 U턴해 5선(選) 도전
한정애 환경부장관, 청주동물원 사육시설 점검 방문
청주시의회, 탄소중립 정책 견학
충북도, 핼러윈데이 대비 특별방역점검 실시
농관원 충북지원, 김장철 김장채소류 출하 전 안전성 검사 실시
이시종 지사 공약사업... 대전~옥천 광역철도 본격 추진
청주시, 중앙역사공원 조성계획 변경 착수보고회 개최
꽃동네학교, 장애인일자리사업 우수참여자 부문에서 우수상 수상
충북인재양성재단, 2050 탄소중립 실천 선언식
제천시, 가을철 낙엽 모아 친환경 퇴비 만들어 판매
가장많이 읽은 뉴스
박병석 국회의장 “국회 세종의사당 건설은 국가균형발전의 핵심 중의 핵심”
손흥민, 국제축구역사통계연맹(IFFHS) 올해의 선수 후보 올라
김동연 후보, 신당 창당 후 첫 방문지 대전 선택 "핵심 도시로 키울 것"
로마 G20 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 대통령 회동
안철수, 대선 출마 공식 선언... ‘철수 정치’ 벗어날까?
화이자 백신 맞은 고3 사망... 최초 신고 원인 조사 중
법원, 이낙연 지지자들이 낸 경선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기각
TS엔터, 슬리피 상대 손해배상 소송서 패소
kt, 삼성 꺾고 최단기간 정규시즌 우승 쾌거
심상정, "여당 대선후보는 '위로'를 말할 때가 아니라 '책임'을 말할 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