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터넷뉴스
발행년월일 : 2021-12-01 08:22:57
로그인회원등록
순수 우리품종 딸기 ‘메리퀸’, 내년 초 출시 ‘임박’
- 과실 모양·당도·경도 우수, 수출길 개척에도 청신호

 

 

=[구병준 기자] 담양군이 10년의 연구 끝에 개발한 신품종 딸기 ‘메리퀸’이 국립종자원 품종출원을 마치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보급될 예정이다.

 
‘메리퀸’은 순수 담양 품종으로 죽향, 담향에 이어 군의 세 번째 자체 육성 품종이다. 담양군은 이번 신품종 개발로 로열티 지불에 따른 농가의 부담을 크게 해소함은 물론 수출을 위한 새로운 물꼬를 틀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메리퀸(Merry Queen)은 ‘모든 이에게 즐거움을 주는 딸기의 여왕’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메리퀸은 과실의 모양이 장원추형으로 당도와 경도가 설향 품종 보다 우수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신품종 메리퀸은 초세가 강해 저온신장성이 강하고 휴면성이 낮아 조기수확이 가능하며, 흰가루병에는 장희나 육보, 죽향 품종 보다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4년에 걸친 농가실증 시험결과, 농업인들로부터 당도가 높고 수확기에 과실이 무르지 않아 수출에 유리하다는 게 지배적인 견해다.


담양군 농업기술센터 이철규 연구사는 “지속적인 신품종 개발 연구를 통해 국제적 경쟁력을 갖춘 우수품종 개발로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겠다”고 전했다. 덧붙여 “전남(담양)지역 내수용 딸기 현장실증과 매뉴얼 개발과 ICT 융복합 기반 6차산업화 실증모델 개발 연구과제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신품종의 적응 작형 개발은 물론 조기 보급과 안정 생산기술 체계를 확립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군에서는 신품종의 조기 보급을 장려하고 불량 종자의 외부 유출을 방지함과 동시에 품종보호권을 강화하고자 담양군 종자산업 및 직무육성 품종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 조례에 따라 품종보호권 침해 시에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기사입력시간 : 2017-11-26 08:57:49
글쓴이 : 한국인터넷뉴스 구병준 /  [한국인터넷뉴스 구병준]의 다른기사보기
최중웅의 시각 more...
김정길 전 행자부 장관은 부산출신으로 문 대통령과는 동향... /한국인터넷뉴스 최종웅
이광호 칼럼 more...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26일, 국회 심사경과... /한국인터넷뉴스 이광호
포토뉴스
 ▲  청주농고 진성푸드·유진로직스틱스와 업무협약 체결
 ▲  설악산 대청봉, 첫 단풍 물들어...2주 후엔 색동옷
 ▲  강성국 법무차관 브리핑 도중...아스팔트 바닥에 무릎 꿇고 '우산' 받쳐
 ▲  충주 시의원, '충주댐피해대책' 서명운동 펼쳐
 ▲  가습기살균제참사시민단체 "신세계는 가습기살균제 참사 책임다하라"
 ▲  충북선관위, 포기할 수 없는 소중한 권리.. 4월 7일 투표 호소
충청권 뉴스
정우택, 상당구로 U턴해 5선(選) 도전
한정애 환경부장관, 청주동물원 사육시설 점검 방문
청주시의회, 탄소중립 정책 견학
충북도, 핼러윈데이 대비 특별방역점검 실시
농관원 충북지원, 김장철 김장채소류 출하 전 안전성 검사 실시
이시종 지사 공약사업... 대전~옥천 광역철도 본격 추진
청주시, 중앙역사공원 조성계획 변경 착수보고회 개최
꽃동네학교, 장애인일자리사업 우수참여자 부문에서 우수상 수상
충북인재양성재단, 2050 탄소중립 실천 선언식
제천시, 가을철 낙엽 모아 친환경 퇴비 만들어 판매
가장많이 읽은 뉴스
박병석 국회의장 “국회 세종의사당 건설은 국가균형발전의 핵심 중의 핵심”
손흥민, 국제축구역사통계연맹(IFFHS) 올해의 선수 후보 올라
김동연 후보, 신당 창당 후 첫 방문지 대전 선택 "핵심 도시로 키울 것"
로마 G20 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 대통령 회동
안철수, 대선 출마 공식 선언... ‘철수 정치’ 벗어날까?
화이자 백신 맞은 고3 사망... 최초 신고 원인 조사 중
법원, 이낙연 지지자들이 낸 경선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기각
TS엔터, 슬리피 상대 손해배상 소송서 패소
kt, 삼성 꺾고 최단기간 정규시즌 우승 쾌거
심상정, "여당 대선후보는 '위로'를 말할 때가 아니라 '책임'을 말할 때"
-->